내 배가 부르니 종의 배 고픈 줄 모른다.


 - 속담


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
티스토리 툴바